이명박 정부 들어 한번도 열리지 않았던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가 26일 개최될 예정이어서 4.3희생자 추가 신고자에 대한 희생자 결정이 날지 회의 결과가 주목된다.

4.3중앙위는 이날 오후3시 정부종합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4.3희생자 심의 결정, 평화공원 3단계 사업계획안 등을 다룬다. 회의에는 우근민 지사도 참석할 예정이다.

4.3중앙위가 마지막으로 열린 것은 2007년 3월. 4년 가까이 열리지 못했다.

이에따라 그해 6월부터 11월까지 추가 신고한 희생자, 유족 등 2506명에 대한 심의가 여태껏 이뤄지지 못했다. 당사자들이 대부분 고령인데다 몸도 편치 않아 애간장을 태웠다.

이런 상황을 맞게 된 것은 4.3관련 송사가 잇따르면서 그 결과를 지켜보자는 일부 의견 때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보수단체 인사들이 4.3희생자 결정 무효 등을 주장하며 제기한 헌법소원이 각하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지금까지 4.3과 관련해 제기된 송사는 모두 6건. 2건의 헌법소원과 2건의 국가소송, 1건의 행정소송은 모두 종결됐고, 나머지 1건의 행정소송만 남아있다. 5건의 송사가 잇따라 각하 또는 기각되면서 희생자 결정을 위한 분위기는 무르익은 셈이다.

추가 신고자 2506명은 △사망자 156명 △행방불명자 91명 △수형자 215명 △후유장애자 25명 △유족 2019명이다.

신고 이듬해인 2008년 5월부터 2009년 5월까지 9차례에 걸쳐 제주도 4.3실무위원회의 조사 심의가 이뤄졌고, 2008년 10월부터 2009년 6월까지 중앙위 소위원회 심의가 진행됐다. 

4.3평화공원 3단계사업도 중요 현안이다. 공원 조성을 사실상 마무리하게 될 3단계사업은 교육시설과 상징물 건립으로 요약된다.

4.3중앙위가 이날 회의에서 '4.3 홀대'라는 일부의 우려를 씻고 전향적인 결정을 내릴지 유족들이 큰 기대를 걸고있다. <제주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