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오후 3시 김황식 총리 주재로 열린 4.3위원회 제16차 전체회의. ⓒ제주의소리
제주4.3사건 희생자·유족 2485명이 추가로 60여년 만에 명예를 회복하게 됐다.

특히 논란이 예상됐던 ‘수형인’ 문제와 관련해서도 심의 요청된 214명 모두 희생자로 인정됐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는 26일 오후 3시 제16차 전체위원회를 개최, 4.3희생자 심의 결정안과 평화공원 3단계 사업계획안을 심의, 원안대로 의결했다.

김황식 총리가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관계부처 장·차관 및 우근민 제주지사, 민간위원 등 18명이 참가했다.

이날 전체회의는 지난 2007년 3월 이후 근 4년 만에 열린 것이다.

   
▲ 26일 오후 3시 김황식 총리 주재로 열린 4.3위원회 제16차 전체회의. ⓒ제주의소리
   
▲ 회의 시작에 앞서 4.3영령들에 묵념하고 있는 4.3위원들. ⓒ제주의소리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2007년 1월 4.3특별법 개정에 따라 추가 신고된 심사대상자에 대해 심의, 희생자 469명과 그에 따른 유족 2016명 등 2485명이 희생자와 유족으로 결정됐다.

특히 4.3특별법 개정 당시 희생자 범위에 기존의 사망자·행방불명자·후유장애자 외에 ‘수형자’가 추가됨에 따라 이날 214명의 수형인도 희생자로 결정되면서 명예를 회복했다.

이로써 앞서 결정된 희생자 1만3564명, 유족 2만9239명을 포함해 이날 희생자·유족으로 결정된 2016명을 합치면 희생자는 1만4033명, 유족은 3만1255명으로 늘어났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이날 4.3평화공원 3단계 조성사업 추진계획안과 관련해서도 1·2차 사업과의 연계성을 고려해 4.3평화교육센터와 4.3평화의 종 등 교육시설과 4.3상징물을 사업비 120억원을 들여 조성하기로 의결했다.  <제주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