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김황식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3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제16차 전체위원회를 열고 지난 2007년 추가 신고접수된 2485명을 4.3 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했다.

김황식 총리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우근민 제주지사를 비롯해 정부 장.차관, 민간위원 등 18명이 참석했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16차 회의를 주재하는 김황식 국무총리. <헤드라인제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16차 회의에 앞서 위원들이 4.3 영령의 넋을 기리는 묵념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회의에서는 먼저 2007년 1월 4.3특별법 개정에 따라 추가 신고된 심사대상자에 대해 심의, 희생자 469명과 그에 따른 유족 2016명 등 모두 2485명을 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했다.

특히 개정된 4.3특별법에서는 희생자 범위에 기존의 사망자.행방불명자.후유장애자 외에 '수형자'가 추가됨에 따라 이날 214명의 수형자가 희생자로 결정됐다.

   
4.3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는 김황식 국무총리. <헤드라인제주>
이로써 특별법에 의해 결정된 4.3희생자는 이미 결정된 1만3564명에서 1만4033명으로 늘어났다.

유족도 종전 2만9239명에서 3만1255명으로 늘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또 제주4.3평화공원 3단계 조성사업 추진계획안도 심의, 의결됐다.

위원회는 3단계 공원조성 사업의 경우 이미 완료된 제1단계(위령시설) 및 제2단계(4·3사료관) 사업과의 연계성을 고려해 사업비 120억원을 들여 4·3평화교육센터와 4·3평화의 종 등 교육시설과 4·3상징물을 조성하기로 했다.


그런데 4.3중앙위의 이날 회의는 지난 2007년 희생자 추가신고가 이뤄진지 3년여만에 이뤄진 것이다. 희생자 결정이 차일피일 미뤄진데다, 보수우익세력의 '4.3 희생자 결정'을 뒤집으려는 시도가 잇따르면서 제주사회가 크게 반발해 왔다.

이번 심의에서는 그동안 사망자와 행방불명자, 후유장애자 등으로 한정돼 왔던 4.3희생자 범위를 '수형인'까지 넓혔다는데 의미가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16차 회의에 참석한 우근민 제주지사. <헤드라인제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16차 회의. <헤드라인제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16차 회의. <헤드라인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