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국무총리가 24일 “제주4.3 63주년 위령제에 대통령의 참석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 공약인 제주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서는 “2014년도에 현재의 제주공항을 확장할 것인지, 새로운 공항을 건설할 것인지에 대한 용역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의 대정부질문에서 “측근들의 장례행사에는 참석하면서 3만명 이상의 도민이 학살당한 4.3위령제에는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다. 대통령에게 건의하라”고 촉구한데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 강창일 국회의원(민주당, 제주시 갑).ⓒ제주의소리
강 의원은 또 “대통령 공약 중 제주관련 제1공약은 제주 신공항 건설로, 2010년 공항 건설에 착수하겠다했지만 착수는커녕 타당성 조사도 안됐다”며 공약이행을 촉구했고, 이에 김 총리는 “현재의 공항을 확장할 지, 아니면 새로운 공항을 건설할 지에 대한 용역을 2014년에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 의원은 제주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발목을 잡고 있는 영리병원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가 제주특별법을 볼모로 영리병원 문제를 처리하려 한다”며 제주특별법 통과를 위한 정부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특히 “영리병원 설립 문제는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 공공의료체계 붕괴 등의 우려로 시민사회단체의 반발도 거세다”며 “국민적 논란이 있는 사안을 가지고 정부가 무조건 수용하라며 압박하는 것은 제주도민에 대한 협박이자, 우롱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외에도 강 의원은 △국민인권 및 인권위원회 파행 △정부의 부실한 구제역 대책 △4대 민생대란 대책 △구제역 확산 시기 대통령의 뮤지컬 관람 문제점 △대통령의 ‘말 바꾸기’ 국론 분열 시도 등을 지적하며 이명박 정권의 3년 국정운영을 ‘총체적 실패’라고 규정한 뒤 국정 쇄신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대정부질문을 마무리하면서는 “민생해결 최우선과제 선정,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 영포라인에 의한 측근정치 중단, 대화와 타협의 정치실현, 한반도 평화위한 남·북간 직접대화 추진 등 국정 5대 혁신과제를 제시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강 의원은 “총칼로 국민을 억압하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다.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소통하지 않으며 야당을 짓밟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것도 독재”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국회를 우롱하고 민주주의를 농단하는 지금의 국정운영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국민들은 이명박 정권을 ‘현대판 독재정권’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지금이라도 민생을 돌보는 국정대혁신을 통해 국민들의 기억 속에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으라”고 직격탄을 날렸다.<제주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