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의 국가추념일 선포를 위한 마지막 절차인 대통령령 개정 작업이 다음 주부터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우근민 지사는 9일 강지용 새누리당 제주도당 위원장과 함께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을 면담하고 제주4·3사건 희생자 국가추념일 선포를 위한 대통령령 개정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줄 것을 건의했다.

유 장관은 이에 대해 “다음 주부터 각종 기념일에 관한 규정 개정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제주도는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3일 열리는 제주4·3사건 희생자 위령제 이전에 국가추념일이 선포되고 위령제도 정부 주관으로 봉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근민 지사는 이와 관련해 “제주4·3사건 희생자 국가추념일 지정이 확실시되는 만큼 정부 주관 위령제 봉행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정부와 세부 준비 절차 논의도 곧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우 지사는 “이번 성과는 4·3유족회를 비롯해 도민 모두의 노력으로 이뤄낸 결실인 만큼 앞으로 제주 발전을 위해 도민 모두가 힘을 하나로 모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